031.907.0894

굿모닝공인중개사사무소

정욱주

031-907-0894/010-8769-2535

좌측SMS

  • 0 / 80자
  • --

좌측 QR

좌측 바로가기

내용시작

> 부동산뉴스 > 전체뉴스

전체뉴스

"내년 전·월세 신고제 본격 추진"…임대소득 다 드러난다

중앙일보조인스랜드입력 2020.05.21

정부가 내년 시행을 목표로 전·월세 신고제 도입을 본격적으로 추진한다. 집을 사고팔 때만 하던 실거래 신고를 전·월세 계약 때도 의무화하는 제도다. 이렇게 하면 사각지대에 있던 집주인들의 임대소득을 정부가 ‘현미경’처럼 자세히 들여다볼 수 있게 된다. 거래 정보가 투명하게 드러나는 만큼 임대소득세를 내야 하는 집주인들의 부담은 커질 전망이다. 
  
국토교통부는 20일 전·월세 신고제 도입을 포함한 ‘2020 주거종합계획’을 발표했다. 전·월세 신고제가 시행되면 집주인과 세입자가 계약서를 쓴 뒤 30일 안에 시·군·구청에 신고해야 한다. 중개업소를 통했다면 공인중개사, 그렇지 않다면 집주인에게 신고 의무가 있다. 만일 신고 기한을 넘기거나 허위로 신고하면 과태료를 내야 한다.
  
안호영(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지난해 8월 전·월세 상한제를 도입하는 법안을 발의했다. 이 법안은 20대 국회에서 처리되지 못해 자동 폐기됐다. 하지만 다음달 문을 여는 21대 국회에선 177석의 ‘수퍼 여당’이 등장하는 만큼 정부 계획대로 올해 안에 관련 법안이 통과되고 내년에 시행될 것이 유력하다. 
  

▲ 주택임대소득 과세 기준

 
현행 세법에 따르면 1주택자라도 공시가격 9억원을 넘는 경우 월세를 줬을 때 임대소득세를 내야 한다. 2주택자부터는 집값에 상관없이 모든 월세 소득에 대해 세금이 부과된다. 3주택자부터는 월세 소득은 물론 전·월세 보증금에 대해서도 세금이 매겨진다. 현재는 집주인이 임대소득을 제대로 신고하지 않아도 정부가 파악하기가 쉽지 않다. 하지만 내년부터는 전·월세 신고를 통해 정부가 전국 모든 주택의 전·월세 계약을 자세히 들여다볼 수 있다. 임대소득의 본격 과세를 위한 포석인 셈이다. 이렇게 해서 추가로 임대소득이 노출되는 가구는 전국에서 500만 가구에 이를 것으로 보인다. 지난해 국회 국토교통위원회의 법안 검

▲ 임대료 파악이 가능한 임대주택 현황. 그래픽=김영옥 기자 yesok@joongang.co.kr

..[원문보기]

 

내용끝

오늘본매물